김진명: 한국의 오라클 | 김씨는 1993년 소설 `샤론의 장미`로 가장 유명하며, 남북한이 일본의 침략을 물리치기 위해 원자폭탄을 개발하는 것을 상상했다. 그의 수많은 인기 소설은 의심 할 여지없이 정치 및 외교 에 대한 해설자로 자신의 거리를 제기했다 CIA에 의해 검토되었습니다. 2014년 그의 저서 `THAAD`는 한국이 중국과 의문제를 “예측”한 것으로 사자화되었다. 그의 작품은 많은 중요한 이슈의 프로필을 남한 사람들에게 높이는 것으로 볼 수 있으며, 실제로 38번째 병렬 의 양쪽에 있는 한국인들에게 (그는 북한에서 매우 인기가 있는 것으로 유명합니다. 비무장지(DMZ)를 가로질러 만들었다.) 그러나 그의 소설은 국내외 주요 정책, 심지어 역사(6권 짜리 소설 고구료[고구리])에 대한 한국인의 인식을 프로젝트와 색칠으로 투사하면서도, 의심할 여지 없이 한국 역사의 시대에 빛을 발하고 있다. 현재 사건의 민족주의적이고 냉소적인 독서에 의해 착색 된 외국에 의해 사악한 음모의 시도되고 진정한 공식. 2017년 말 김진명의 소설 `미-중 전쟁`보다 더 적절한 제목의 책이 나온다고 생각하기는 어렵다. 2017년 중반에서 후반 사이에 미국과 북한 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김신영의 소설은 미국이 중국을 공격하기 위한 구실로 북한에 대한 `선제공격`을 이용하고 있다고 상상한다. 많은 인기 소설이 가는 것처럼, 이 책은 대체로 대화입니다. 트럼프의 말하기 스타일(“정말, 정말 좋은 사람”과 “크게”)은 한국어로 번역하는 데 실패합니다: 한국어를 구사하는 트럼프는 TV와 언론을 통해 매일 묘사되는 실제와는 완전히 다른 느낌과 소리를 냅니다. 이 책의 타임라인도 불분명합니다.

이 책의 표지에는 “우리가 중국을 죽이지 않으면 우리는 죽는다. 백악관 전쟁실의 불빛이 켜졌고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할 48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! [“”[1] [][1] [1] [1] 그러나 소설은 모든 플롯 왜곡과 서브 플롯으로 인해 – 며칠이 아닌 달에 걸쳐 스트레칭 – 훨씬 더 큰 시간 프레임에 초점을 맞추고있습니다.